내년 5월이면 용인시 처인구 해곡동 와우정사 부근에서 광주시 초월읍에 이르는 33.3km의 경안천변을 자전거로 막힘없이 달릴 수 있게 됩니다.

용인시는 18일 경안천 자전거도로의 미연결 구간 사유지 보상이 이달 초 완료됨에 따라 연결공사에 박차를 가해 예정대로 내년 5월 개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 구간 연결공사에 필요한 26억6000만원의 총사업비를 모두 확보한 상태입니다.

모현읍 왕산리 외대사거리 인근에서 광주시 오포읍 매산리 경계까지 2km 구간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 공사는 지난 5월 시작돼 현재 2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데요.

이 구간이 연결되면 경안천 자전거도로는 경안천 발원지인 용인시 해곡동에서 팔당호 인근인 광주시 초월읍까지 33.3km(용인시 구간 22.5km, 광주시 구간 10.8km)의 코스가 완성됩니다.

이 자전거도로는 특히 해곡동에서 임꺽정의 일화가 깃든 곱등고개로 이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시가 내년까지 조성할 예정인 은이성지~미리내성지 순례길을 통해 20km의 묵리 임도로도 연결됩니다.

또 북쪽 끝인 광주시 초월읍에선 일반도로로 1.6km만 달리면 팔당호에도 도달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