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관내 유입 차단을 위해 매일 380명에 달하는 인력을 79개의 농장 통제 초소에 배치하는 등 24시간 철통 방역체제를 가동하고 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파주와 연천 축산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뒤 시는 지역재난대책본부를 편성해 관내·외로 출입하는 축산관련 차량을 소독·관리하고 있는데요.

지난 28일부터는 포곡읍, 모현읍, 원삼면, 백암면 축산농장 앞에 79개의 통제 초소를 만들어 24시간 가동하고 있다는군요. 이들 초소엔 시 공무원과 군인, 농·축협 인력 등 380명이 매일 투입되고 있습니다.

농장 통제 초소 가운데 23곳엔 공무원을 배치해 3교대로 24시간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또 49개 초소엔 관내 55사단(공병대대, 포병대대, 172연대), 특공연대 등에서 병력을 지원받았습니다. 나머지 7개 초소는 농·축협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가동하고요. 18일 기준 현재까지 투입된 연인원은 7300여명에 달합니다.

시 관계자는 “민관군이 힘을 합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관내 유입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종료될 수 있도록 빈틈없는 차단 방역을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