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8일 처인구 포곡읍 소재 대웅경영개발원에서 마을공동체 간 교류를 통해 상호 발전을 모색하는 행사인 ‘2019년 마을공동체 공유마당’을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130여명의 관내 마을공동체 활동가들은 ‘나누니 커지더라’는 슬로건에 맞춰 사례를 공유하고 그간의 활동성과를 점검했는데요.

1부에선 20개 마을공동체 사업자의 홍보부스인 마을터를 돌며 미션을 수행하고, 마을공동체의 실내악 연주와 합창 공연 등을 즐겼습니다. 2부에선 공동체 그룹별로 마을의제를 논의한 뒤 즐거운 놀이를 하며 화합을 장을 마무리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각 마을공동체 활동가들이 서로 교류하고 홍보하는 과정을 통해 공동체 활성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이 행사를 열었다”며 “주민 스스로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