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9일 백군기 시장은 옛 경찰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지역아동센터 가을 문화행사에 참여한 센터 종사자와 아동들을 격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아동센터연합회가 주최한 이날 행사엔 센터를 이용하는 아동들과 관계자 등 800여명이 나와 다양한 활동을 하며 하루를 즐겼는데요. 이날 아이들은 난타, 오케스트라, 오카리나 연주 등 그간 준비한 솜씨를 뽐내기도 했습니다.

백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아동센터가 돌봄이 필요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노력해줘 감사하다”며 “오늘 행사를 통해 다양한 체험을 하면서 소통과 화합의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역아동센터는 사회적 돌봄이 필요한 저소득 아동·청소년에게 방과 후 돌봄과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시설인데요. 용인시엔 35곳에서 937명의 아동을 돌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