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아시아 4개국 여자프로축구 리그 우승팀이 참가하는 ‘2019 FIFA·AFC 여자클럽 챔피언십’이 열립니다.

국제축구연맹 FIFA와 아시아축구연맹 AFC가 아시아 여자축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동 주최하는 이 대회는 ‘AFC여자클럽 챔피언십’의 공식 출범에 앞서 시범으로 치러지는데요.

이번 대회엔 7년 연속 여자축구 우승컵을 안은 인천 현대제철을 비롯해 호주 멜버른 빅토리, 일본 닛폰TV벨레자, 중국 장쑤 쑤닝LFC이 참가해 3일간(26·28·30일) 풀리그 방식으로 승자를 가립니다.

용인시는 이 대회가 향후 여자축구 챔피언십의 정착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입니다.

백군기 시장은 “용인시민체육공원은 지난 4월 A매치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여자축구와 좋은 인연을 맺었다”며 “이번 경기엔 아시아 축구 관계자들이 많이 참석하는 만큼 경기장은 물론 교통·숙박 등 용인시만의 장점을 적극 알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19 FIFA·AFC 여자클럽 챔피언십은 대회 전 경기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데요. 경기 시작 2시간 30분 전부터 입장할 수 있다고 하니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