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현면장을 지낸 최희학 전 일자리산업국장이 7일 제18대 처인구청장에 취임했습니다.

최 구청장은 이날 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날로 성장하는 처인구의 구청장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사람이 중심이 되고 지속 가능한 처인구를 만들기 위해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직원들에게 “사람에 가치를 두는 행정, 108만 도시에 걸맞은 행정, 상대방을 배려하는 ‘역지사지’의 행정을 펼쳐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1987년 포곡에서 공직을 시작한 최 구청장은 모현면장, 공원관리과장, 산림과장, 농업정책과장 등을 거쳐 2017년 서기관으로 승진했는데요. 이후 복지여성국장, 수지구청장, 일자리산업국장 등을 역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