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악취 저감에 효과가 있는 ‘특허미생물’ 40톤을 관내 700여 축산농가에 무료로 보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미생물은 유재홍 국립농업과학원 박사가 김치에서 분리한 신규미생물 피치파리노사(Pichia Farinosa)와 토양에서 분리한 바실러스 아밀로리퀴파시엔스(Bacillus Amyloliquefaciens)를 혼합해 개발한 건데요.

미생물을 돼지사육장에 적용해 본 결과 축산폐기물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의 원인인 암모니아가스, 황화수소, 아민가스 등이 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생물이 악취가스를 분해시켜 악취를 근본적으로 제거하는 효과를 낸 거죠.

또 가축이 먹거나 피부에 접촉해도 해롭지 않아 발효사료로 공급하는 경우 가축 면역령 강화에도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군요.

미생물 보급을 희망하는 농가는 농업기술센터 내 친환경미생물센터(031-324-4064)로 신청하면 됩니다.

시 관계자는 “올해 공급하는 특허미생물이 가축의 면역력도 높이고 악취까지 저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낼 것”이라며 “축산농가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미생물을 활용해 달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