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99억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오는 16일부터 선착순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관내 등록된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 또는 2005년 이전 제작된 덤프트럭 등의 건설기계인데요. 정부 지원을 받아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한 적이 없거나 엔진을 개조한 적이 없어야 합니다.

또 신청일을 기준으로 2년 이상 연속해 대기관리권역에 등록돼 있고 최종 소유자가 6개월 이상 소유해야 하는 조건이 있습니다.

시는 올해 6150여대에 보조금을 지원할 예정으로, 조기 폐차 보조금 외에도 신차 구매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한다는군요.

보조금은 차종 및 연식에 따라 보험개발원이 산정한 분기별 차량 기준가액에서 지원율을 곱한 금액을 기준으로 산정하는데요. 차량 총 중량 기준으로 3.5톤 미만의 경우엔 1대당 신차 구매 추가 지원을 포함해 최대 300만원을 3.5톤 이상의 경우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합니다.

3.5톤 미만 차량의 경우 조기폐차 시 지원금의 70%를 먼저 지급하고 신차 구매 시(경유자동차 제외) 추가로 30%를 지급합니다. 저소득층 증빙서류를 제출하는 경우엔 보조금 상한액 내에서 10%를 추가 지원하고요.

신청은 조기폐차 보조금 지급대상 확인 신청서, 자동차등록증(건설기계등록증), 신분증 등을 지참해 한국자동차환경협회 조기폐차팀에 등기우편이나 방문 접수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