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이케아 기흥점에서 신규 채용한 인원 495명 가운데 203명이 용인시민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용인시는 10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전체 채용 인원의 41%에 달합니다. 이케아가 시에 지점 개설 등록을 신청하며 신규 채용인력의 40%를 지역주민으로 채용하겠다는 지역협력계획을 이행한 거죠.

신규 채용된 인력은 기흥구 고매동 이케아 기흥점에서 운영, 판매, 고객지원, 물류, 푸드코너 등의 파트에서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들 중에는 장애인 구직자 4명이 포함돼 있다는군요.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기흥구 구갈동 용인시일자리센터에 수시 면접장을 마련하고 831명의 지원자가 면접을 볼 수 있도록 했는데요.

지난해 7월에는 장애인 채용설명회와 대규모 채용설명회를 열어 25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지역협력계획 약속을 이행하며 지역과 상생하는 노력을 보여준 이케아 측에 감사하다”면서 “기업들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