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현읍 매산리에 위치한 용인정수장 시설이 일평균 정수량 10만톤에서 20만톤 규모로 늘어납니다.

용인시는 원활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용인정수장 정수시설 증설 공사를 이달 말 착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사는 시에 지속적으로 인구가 유입되고 있는 데다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 플랫폼시티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됨에 따라 늘어나는 생활용수 수요에 미리 대비하려는 건데요.

시는 2022년 9월까지 495억을 들여 응집침전지에서 송수펌프실에 이르는 모든 정수시설을 하나씩 더 설치한다는 방침입니다. 특히 수돗물의 품질을 높이고 팔당수계의 수질 악화에 대비하기 위해 오존시설과 활성탄 여과지 등 고도정수처리시설도 함께 도입한다는군요.

시는 지난해 9월 환경부로부터 용인정수장의 정수 공급능력을 20만톤으로 증설하는 일반수도사업 변경인가를 승인받은 바 있는데요.

시 관계자는 “이번 정수량 확대로 지방상수도 공급지역인 처인구 일원은 물론 광역상수도 공급지역인 기흥, 수지지역에도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