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의 무대 체험 프로그램이죠. 2020년 ‘백스테이지 투어’가 다음 달 5일부터 11월 7일까지 총 24회로 분기별로 진행된다는 소식입니다.

이에 재단은 이달 28일부터 사전 참가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는데요. 1회당 총 60명의 참가자를 모집하며, 무대예술에 관심 있는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고 하네요. 참가비는 무료입니다.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진행되는 백스테이지 투어는 관람객들이 궁금해하는 무대 뒤를 개방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참여자들은 공연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전문가들과 함께 무대음향, 조명, 기계 등 공연장 내에서 이루어지는 여러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데요.

재단은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보다 수준 높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자 올해 백스테이지 투어에선 ‘간접 직업체험’을 추가하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세계적 수준의 첨단 시설을 갖춘 용인포은아트홀 공연장의 무대 뒤를 시민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