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올해 각 지역에서 진행할 사업에 대한 주민제안·신청을 오는 16일부터 28일 접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주민세 인상에 따라 어린이공원 시설 정비와 주민자치센터 내 아동돌봄교실 구축 같은 주민숙원사업 해결이나 복지사업 등을 하겠다는 건데요.

시는 지난 2016년 행정자치부의 주민세 세율 현실화 권고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의결 등에 따라 개인균등분 주민세를 연 4000원에서 1만원으로 인상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늘어난 세수만큼을 올해 주민세 인상분 환원사업에 투입한다는 거죠. 현재 17억50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놓은 상태라고 합니다.

대상 사업은 그늘막 쉼터나 정류장 추위안전 쉼터 등 주민불편 해소 사업, 환경정화 등 지역문제 해결 사업, 주민주도의 마을축제 같은 행사, 지역아동돌봄시설이나 마을도서관, 커뮤니티 시설 등 주민 이용시설 개보수 등인데요.

시는 28일까지 3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용인시민 또는 10인 이상 주민, 주민단체로부터 필요사업의 제안 또는 신청을 받고 2월 중 사업선정심사단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진행할 사업을 선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서류는 시청 홈페이지(www. yongi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요. 문의는 시청 자치분권과(031-324-2278)나 읍·면·동 총무팀 또는 행정민원팀으로 하면 된다는군요.

백군기 시장은 “주민세 인상으로 늘어난 세수를 시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환원사업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공동체 활성화나 주민복지에 도움이 될만한 사업들을 적극 제안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