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초부리계곡에 이어 오늘도 모현의 계곡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인적이 드물어 매우 조용한 곳, 바로 갈담리계곡인데요.

모현면 갈담리에 위치해 갈담계곡 혹은 갈월계곡으로도 불리는 이 계곡은 정광산에서 내려오는 줄기로 폭이 좁고 수심이 낮아 아이들이 있는 가족단위 피서객들에게 최적화된 곳이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크고 작은 바위가 곳곳에 위치해 있어 물이 매우 맑고 깨끗하다는 게 이 계곡의 자랑입니다. 여기가 정녕 수도권이 맞나 싶을 정도로 1급수에 가까운 수질이 시선을 사로잡죠.

여느 계곡이 그런 것처럼 갈담리계곡 역시 위로 올라갈수록 상류만의 청정수를 만날 수 있는데요. 모현에 이런 곳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감탄을 자아내게 합니다.

대박이죠?

이렇게 깨끗해도 되는 건가요.

갈담리계곡은 물줄기를 따라 거의 모든 구간이 숲으로 둘러싸여 있어 한여름 땡볕에도 추울 정도의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데요. 괜히 계곡으로 피서를 가는 게 아닌 것 같더군요.

마치 얼음물에 발을 담그고 있는 것처럼 시원합니다.

계곡 중간 중간에는 물놀이를 즐길 수 있을만한 공간도 있습니다.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도 충분히 물놀이가 가능하겠더라고요.

무엇보다 물이 깨끗해서 찝찝한 느낌도 덜 들 것 같았습니다.

자연 그대로 잘 보존돼 있다는 점에서 초부리계곡과는 또 다른 매력을 엿볼 수 있는데요.

도심과 가까우면서도 조용하고 깨끗한 계곡에서 피서를 즐기고 싶다면 갈담리계곡을 찾아보시는 건 어떨까 싶습니다. 단, 계곡 주변에서 취사는 안 된다고 하니 되도록 빈손으로 방문하시길 바랍니다.

위치는 도토리요리 전문점 ‘깊은산속다람쥐’를 찾아가시면 됩니다.

한편 기상청은 이번 무더위가 오는 1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답니다.

당분간 비 소식이 없기 때문에 연일 33℃ 내외의 무더운 날씨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금이야말로 갈담리계곡 같은 시원한 계곡이 필요할 때입니다.

여러분 모두 더위와의 싸움에서 승리하세요!

본명은 박재영. 미디어모현 대표기자입니다. 용인시 모현읍 출신으로 크레이티브한 작업을 좋아합니다. 기획하고 취재하며 (촬영하고) 글 쓰는 일을 10년간 해왔습니다. 미모를 통해 지역과 세상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존재가 되길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