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영유아들의 조기 독서습관을 형성하기 위해 생애 최초의 책을 무료로 나눠주는 ‘책꾸러미’를 지난해 700명보다 2.8배 늘어난 1950명에게 보급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북스타트’ 운동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책꾸러미는 용인시에 주소를 둔 임산부와 0~36개월 영유아들에게 2권의 그림책이 들어 있는 가방을 무료로 나눠주는 것인데요. 올 상반기에 800명에게 배부한 데 이어 하반기에 1150명에게 추가로 보급하기로 한 겁니다.

하반기 책꾸러미는 다음달 12일부터 관내 16곳의 공공도서관 홈페이지에서 1050명을 선착순 신청 받아 각 도서관 어린이실에서 9월말 배부합니다. 나머지 100명에게는 다음달 23일 옛 경찰대 운동장에서 열리는 ‘젊은 용인 북 페스티벌’에서 선착순으로 나눠준다는군요.

책꾸러미를 받으려는 임산부는 신분증과 임신확인서류, 영유아는 보호자 신분증 또는 3개월 이내에 발급된 등본을 제시하면 되는데요.

시는 이와 함께 그림책 구연 등 부모와 아이가 함께 참여하는 북스타트 연계 무료 독서체험 놀이프로그램도 9월부터 12월까지 매주 화요일에 중앙도서관에서 운영한다고 합니다. 신청은 29일부터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10팀을 접수합니다.

시 관계자는 “영유아 때부터 책을 가까이 접하고 책 읽는 습관을 키우는 북스타트 운동에 시민들의 호응이 높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