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용인시청 광장에서 열린 ‘2018 용인 안전문화체험 축제’가 시민 2만여명이 다녀가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재미있게 즐기며 안전을 익히도록 구성된 올해 축제는 다양한 안전체험과 전시는 물론이고 안전뮤지컬과 풍선 공연 등이 더해져 어린이들의 호응이 컸다는데요. 특히 군부대에서 전시한 안보장비에 어린이들의 관심이 높았다고 하네요.

체험 참가자들은 이번 축제를 통해 지진이나 화재 등 다양한 재난상황에서 신속하게 대피하는 법을 배우는 한편 차량전복 상황을 체험하면서 안전벨트 착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깊이 인식했다는군요.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소방서와 군부대, 교육지원청, 동부경찰서 등 여러 관계자들이 이번 안전체험 축제를 위해 힘써줘 감사하다”며 “시는 앞으로도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시스템도 갖춰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