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시장이 용인시에 계획돼 있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을 모두 조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 시장은 1일 오전 11시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종합대책을 내놨는데요. 내년 7월부터 시행되는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시정 방향 및 대응 원칙을 설명한 겁니다.

이날 주목을 받은 건 실효 임박한 6개 도시공원뿐만 아니라 2023년 해제를 앞둔 6개 공원까지 빠짐없이 지키겠다고 시장이 직접 선언했다는 점입니다.

백군기 시장은 “도시공원은 삶의 질을 평가하는 주요 지표일 뿐만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한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번 임기 내에 도시공원 실효에 대한 문제를 매듭짓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브리핑에 따르면 시는 2023년까지 실효 시기가 돌아오는 12개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을 모두 조성한다는 방침인데요. 이 가운데 주민 이용이 많고 실효 시 난개발이 우려되는 지역 6개소를 중점관리 공원으로 선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중앙근린공원(25만4336㎡), 통삼근린공원(10만8122㎡), 고기근린공원(33만6275㎡), 역북2근린공원(10만1413㎡), 성복1근린공원(2만3353㎡), 신봉3근린공원(51만8130㎡)이 여기에 포함됩니다.

이들 공원 총 134만㎡에 대해서는 올해 확보한 568억원과 추경 예산으로 편성할 720억을 포함해 2025년까지 총 3427억원의 재원을 단계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라는군요.

시는 이밖에 도시공원 실효를 막고자 민간자본 유치, 공급촉진지구 지정 등 다양한 정책사업을 도입해 시 재정 부담을 최대한 줄이겠다고도 했는데요.

도시공원법은 공원 부지의 70% 이상을 조성하고 기부하는 조건으로 잔여 부지에서 수익 사업을 허용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개발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익을 기반시설 비용 등으로 환원하는 ‘공급촉진지구 지정’ 같은 사업을 펼치고 있고요.

용인시는 이로 인해 약 2400억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시는 또 장기 미집행 공원 발생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까지 함께 펼칠 계획인데요. 2023년 이후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실효가 도래되는 24개소의 공원에 대한 정비계획을 수립해 예측 가능한 재정 운영 계획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백 시장은 “도시공원이 정책 시행 과정의 무관심 또는 개발 논리 등에 밀려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오늘 이 자리에서 도시공원을 현재와 미래의 용인시민에게 돌려드릴 것을 선언하며, 시가 가진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