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지난 3월 13일 이후 운전면허증을 스스로 반납한 만65세 이상 시민에게 지역화폐 ‘와이페이’ 1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시는 ‘용인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지원 조례’를 10일 공포하고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시 지원을 시작하는데요. 지난 3월 13일 경기도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조례가 개정된 데 따른 겁니다.

이에 따라 신청일 기준으로 용인시에 주소를 둔 만65세 이상 운전자가 자진해서 운전면허증을 반납할 경우 와이페이 카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카드신청은 경기도 내 가까운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 등을 방문해 운전면허증을 반납한 뒤 그곳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됩니다. 이미 면허증을 반납한 시민은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 또는 시청 교통정책과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는군요.

지역화폐는 현장에서 바로 지급하지 않고 추후 지급하는데요. 신청 시 등기우편이나 용인시청 교통정책과 방문 중에서 선택해 받으면 됩니다.

한편, 시는 올해 운전면허 자진반납 시민을 900명으로 예상해 예산을 준비했다고 하네요. 올해 예산 소진 시 내년에 순차적으로 지급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