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8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전자전’ 시 단체관에 참여해 유망 중소기업 6개사의 마케팅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반도체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한 산업단지의 입지 장점과 기업지원시책 등을 홍보한다는 방침입니다.

단체관엔 폭염 속 어린이 차량 사고방지 제품을 개발한 티엠아이텍, LTE 통신형 블랙박스 제조업체 맥크리오트, 차량용필터 생산업체 맑은에어텍, 순번대시기스템 소프트웨어 업체 엔디에스솔르션, 공기청정기 생산업체 에이테크, 출입관리 시스템 구축 업체 펀앤뉴가 참여했는데요.

시는 이들 기업의 국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시의 각종 기업 지원 시책과 산업단지 입지 강점 등을 집중 홍보했습니다. 관련 SNS 해시태그 이벤트도 펼치고 있고요.

한편,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관내 기업 티엠아이템의 부스를 방문해 제품과 관련된 설명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